30분 정도했다. 저번에도 30분 정도 했으니까, 1시간 투자한 캐릭터인셈.
이벤트를 하더라. 크리쳐를 공짜로 주고 먹이도 10개나.
던파는 역시 이벤트가 많다.
귀환자라고 칭호도 하나 받았는데 기분이 좋더라.
역시 작은 선물을 계속 주는 것이, 온라인 게임 운영에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남격은 처음 해봤는데, 공격하면서 앞으로 많이 나간다. 백스텝을 많이 안쓰는 편이라 공격할 때 불편하더라.

나도 던파는 많이 해본 건 아닌데, 퀘스트를 챙겨서 던전에 입장하는 걸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했다.

나중에 또 시간나면 30분 해야지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