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게임을 좋아하는 Bana Lane입니다. ^^ 요즘 신작 러시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을 인스톨하고 실행시키면 화면 가운데 저 그림이 뜹니다.
그림만 봐도 맘에 드네요. 왜 친구녀석이 이 게임 리뷰를 써달라고 했는지 알 수 있는 그림입니다.^^

위메이드의 '타르타로스'는 시나리오 중심의 미션 해결 MMORPG입니다.
패키지를 충실히 재현해내려는 모습이 보기 좋은 온라인 게임이고요.^^
패키지 게임이란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굳이 대답할 것도 없지만,
예전 밤늦게 집에서 '엔딩'을 보기 위해 컴퓨터를 했던 사람들이라면 알 수 있을 겁니다.
요즘 온라인 게임은 이야기를 들려주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도 '이야기'를 가지고는 있지만 듣지 않고도 할 수 있는 게임이고요.
국내 게임들은 '이야기'를 가지고 있지 않은 것 같은 게임도 많고요.
(RPG에 한정된 제 생각입니다.)

최근의 움직임을 보면, 이러한 '이야기'를 들려주려는 시도들이 보이는 것 같아요.
타르타로스도 그 움직임 중의 하나라고 봅니다.
얼마나 '잘' 들려줄 수 있을지가 이런 게임들의 관건 이라고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챕터1 시나리오를 보여주는 '프롤로그'입니다. 책을 읽는 듯한 구성(음성이 지원됩니다. 음성이 없으면 그냥 넘기고 싶을지도 .. ^^;)은 패키지에서 많이 보던 구성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 특징에서도 대놓고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패키지 게임'을 추억하는 사람들이 많이 찾아와 해줬으면 좋겠어요.
그들 말대로라면, 최근 온라인 게임에 지켜가는 사람들에게 대안이 될 수 있겠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임을 시작하면 두 캐릭으로 게임방식을 배우고, 곧 바로 나오는 새로운 캐릭으로 싸움 방식을 배웁니다. 그리고 한명의 캐릭을 더 영입하고는 본격적인 게임으로 돌입하죠.
총 9명의 캐릭터가 하나의 '돌격대'에 모입니다. 그들의 이름은 바꿀 수 없고 오직 '돌격대' 이름과 '그들의  칭호'를 부여할 수 있게 되는군요. 당연합니다. 저는 주인공의 이름을 바꿀 수 있던 '패키지'게임에서도 늘 원래 이름으로 했거든요.^^ '이름 짓기도 힘들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다란 칼을 사용하는 캐릭터입니다. 빨간 머리의 검사는 어디선가 본 것 같은데~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꼬마 이름은 '소마'입니다. 타르타로스 1섭의 이름이 '소마'여서 기억하고 있어요.^^
이런 꼬마들이 만화나 게임에서 주인공일 경우가 많죠? 아마도 주인공 역할인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카닉 로리 입니다. 원래는 안경을 끼고 있다가 안경을 벗으면 섹시해지는 '모에'캐릭터가 되어야 좋을텐데 그냥 어린이 인 듯 합니다. 좀 아쉽네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억을 잃었다는 설정을 가지고 있던 이쁜이입니다. 배꼽이보이고 머리에 비녀를 달고 있는 캐릭터는 그렇게 특이한 설정은 아니죠. 어디선가 본 것도 같습니다.

캐릭터 네명을 봤지만 그리 특이한 캐릭은 없네요. 그만큼 그들이 떠나는 여행은 예상가능할지도 모릅니다. ^^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 기대되네요. 요즘 그런 여행에서오는 감동을 얻어본 적이 없거든요.

이제 시작하는 게임입니다. (2차 CBT 중입니다.) 한번 찾아가 보세요~
한번 해보라는 제 친구한테는 강하게 추천하고 싶군요.
인스톨 군 한번 해보시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gblog.tistory.com BlogIcon Bana Lane 2008.03.30 22: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개발은 인티브소프트에서 하고 퍼블리싱을 위메이드에서 하는군요. 자회사일까요?